본문

오만과 편견

https://book.naver.com/bookdb/book_detail.nhn?bid=132469


한줄평

1797년 쓰인 소설임에도 불구하고 사람사는 것은 비슷하구나라고 느꼈던 책. 한편의 드라마를 보는 것 같았고 기존 드라마 들도 `오만과 편견`에 많은 영향을 받았다고 한다.


느낀점

책에 인물이 너무 많이 나온다. 그리고 이름도 생소해서 너무 헷갈렸다. 그래서 적어가면서 읽었던 책이다.

`다아시`의 매력에 대한 생각, 편견과 오만에 대한 생각, 사람 관계에서 배경에 대한 생각해 볼 수 있는 기회였다.
오만한 나에 대해서 생각하게 되었고 편견 생각에서 벗어나지 못하는 나에 대해 생각하게되었다.
겸손하기 위해 노력하고 내 생각에 갇히지 않도록 노력해야겠다.

 

 

#책추천 #오만과편견

'리뷰 > 문화 & 액티비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위대한 개츠비  (0) 2020.02.08
세가지 질문  (0) 2019.12.27
오만과 편견  (0) 2019.11.06
90년생이 온다  (0) 2019.10.21
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  (0) 2019.10.06
그것은 사랑이 아니다  (0) 2019.09.24

공유

댓글 0